'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눈물나게 처절했던 지젤의 춤 ‘혼신 열연’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19-07-11 [09:47]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김명수를 살리기 위해 끝까지 춤을 췄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가 절정을 향해 치닫았다. 최종회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끝까지 마음 놓을 수 없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타게 만들었다. 서로를 살리려 했던 이연서(신혜선 분)와 김단(김명수 분)의 ‘구원 로맨스’는 기적의 로맨스가 될 수 있을까.

 

7월 10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 29~30회에서는 슬픈 운명 속에 내던져진 이연서와 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이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고, 이연서와 단 모두 서로를 살리기 위해 처절하게 내몰렸다.

 

단은 어차피 소멸될 것이라면 이연서를 해치려는 금루나(길은혜 분)를 없애서 이연서를 살리고 싶었다. 죄를 짓고서라도 이연서를 살리고 싶은 것이 단의 절박하고도 간절한 마음이었다. 이러한 단의 폭주를 막은 것은 대천사 후(김인권 분)였다. 후는 단을 해하려는 인간을 죽였고, 천사의 금기를 깬 죄로 그 자리에서 바로 소멸이 됐다.

 

단은 후의 소멸에 눈물을 흘렸다. 후는 먼지가 되어 사라지는 순간까지 단을 걱정했다. “넌 살리는 애야. 끝까지 너 답게 살아. 가서 이연서를 살려”라는 후의 마지막 말에, 단은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 단과 이연서는 후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남은 시간들을 소중하게 쓰자 약속을 했다.

 

이연서는 단을 살리기 위해서라면 뭐든 걸고 싶은 마음이었다. 이러한 이연서에게 지강우(이동건 분)는 “기적이라는 게 있을 수 있지 않느냐”며, 지젤 무대에 오를 것을 제안했다. 소멸 전 후가 남긴 말은 지강우의 마음을 움직였고, 지강우는 그들의 사랑의 끝이 자신과는 다르길 바라게 된 것. 이에 이연서는 단을 위해 진심이 담긴 춤을 추기로 결심했고, 간절한 마음으로 지젤 무대에 올랐다.

 

그러나 이연서의 지젤 공연에 위기가 찾아왔다. 1막을 마친 이연서는 금루나가 단을 노린다는 것을 알았고, 단을 대신해 칼을 맞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연서는 무대를 포기하지 않으며, 상처를 숨긴 채 다시 2막에 올라갔다. 하얀 발레복에 붉게 번지는 피는 불안감을 높였고, 처절한 분위기 속에 이연서의 아름답고도 슬픈 춤이 이어졌다.

 

죽어서까지 알브레히트를 살리려 했던 지젤의 사랑처럼, 이연서 역시 단을 살리기 위해 끝까지 춤을 추고 싶은 마음이었다. 무대를 마치고 단의 품에 쓰러진 이연서는 “기뻐. 널 살릴 수 있어서. 사랑해”라고 말하며 눈을 감았다. 이연서를 안으며 울부짖는 단의 엔딩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애태우고 두드리며 안방극장을 물들였다.

 

이날 이연서의 처절한 사랑을 표현해낸 신혜선의 열연은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목숨까지 던질 만큼 애틋한 이연서의 사랑은 신혜선의 풍성한 감정이 담긴 춤으로 완성됐다. 여기에 김명수의 절절한 열연까지 더해지니 감정의 몰입도는 더욱 커지며, 이들의 결말을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과연 서로를 살리려 했던 단연커플의 사랑은 행복한 끝을 맞을 수 있을까. 오늘(11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최종회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제공=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샘터문학신문. All rights reserved.